GRL + 리몬타 MA-1

오래간 만에 두 번째 옷은 좀 복잡하다. 일본 옷이 이런 경향이 있는데 그러니까 유나이티드 애로우의 라벨 중 하나인 그린 라벨 릴랙싱과 이태리의 원단 회사 리몬타의 콜라보로 나온 MA-1이다. 오리지널에 충실한 타입은 아니고 슬림핏의 가벼운 옷이다.


경년변화가 중요한 옷 상태는 아니라서 사진은 안찍으려고 했는데 있는 게 아나 있어서 첨부... 후줄근하게 보이네...

리몬타는 이태리의 패브릭 회사로 일본 회사들 중에 이곳과 콜라보로 옷을 낸 곳들이 꽤 있다. 나노 유니버스나 시아오패닉에서도 나온 적 있고 그외에도 있는 거 같다. 찾아보니까 한국에도 시스템 옴므가 리몬타 원단을 사용해 제품을 낸 적이 있다.

사실 리몬타는 마운틴 파카의 원조 홀루바가 이태리로 옮겨간 이후 상당히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홀루바 기본 아이템의 옷감을 스페셜 제작하고 있다고 한다.

옷은 겉은 나일론, 몸통의 안감은 코튼, 팔 내부는 큐프라였나... 하여간 혼방이다. 각 부위에 적합한 안감을 선택했다.


내부가 코튼인 것도 마음에 들지만 색이 진중한 점도 좋다. 옷은 매우 부드럽다. 정말 부드러워서 힘을 조금만 주면 찢어질 거 같은데 일부러 찢을 일은 없으니까.

약간 재밌는 부분은 앞 부분 지퍼 덮개. MA-1은 안쪽에 있는데 원래는 목까지 올라가 있다. 비나 뭐 이런 것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한 번 막아주는 역할이다. 그린 라벨 리몬타는 위 사진에서 보듯 가슴 정도에서 그게 끊겨있다. 말하자면 지퍼를 저 정도까지 내리고 다니는 게 기본적인 세팅이라는 뜻이다.



위 사진은 여기(링크)에서. 한쪽 팔에 담배 주머니도 있는데 볼펜을 꽃는 부분은 생략했다. 즉 기능의 모습으로 MA-1이라는 옷의 개성은 살리면서 깔끔하고 심플함을 유지하려는 타협의 결과가 아닐까 싶다.

주머니 고정용 단추, 지퍼 등 부자재도 상당히 괜찮다. 충전재는 없다. 최저 기온 15도 내외에 일교차 10도 정도의 곤란한 환절기에 딱 적합하다. 약간 추우면 안에 후디 스웨트 같은 걸 입으면 될 거 같다. 울 스웨터를 입을 계절에는 이보다는 두터운 걸 입는 게 나을 듯.

사실 그린 라벨 릴랙싱에서 리몬타 콜라보로 MA-1 말고도 코트 같은 것도 내놓았던 거 같은데 언제 기회가 닿으면 구하고 싶다. MA-1도 몇 가지가 있는데 안감이 약간 특이한 버전도 있다.


이 옷은 ELAN이라고 이름도 있는 거 같다. 하지만 이 옷은 1만엔이나 더 비싸다... 요즘처럼 더위가 아직 남아 있는 환절기에 아주 좋은 옷이다.

불만은 거의 없는데 그래도 생각해 보자면 저 리브 부분. 울이나 이런 거 아니고 폴리에스테르 계열 혼방이다. 그래서 보풀이 잘 일어난다. 또 케어 탭에 의하면 세탁기는 금지다. 손 세탁을 하거나 드라이 클리닝. 나일론 원단의 MA-1이 원래 그렇긴 하다. 세탁망에 넣어서 세탁기에 돌리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.


No comments

Powered by Blogger.